리테일매거진
통권 517호

2019년 3월호

글로벌 온·오프 혁신 기업

커버스토리
2019년 1월호
2019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ㅣ업태별 결산 및 전망 ① 대형마트
2019 유통산업 보고서

‘유통 개혁’의 해 2019
반등 기폭제를 찾아라

2018년 유통업계는 또 다시 힘겨운 한해를 이어가며, 뚜렷한 실적 개선의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은 구조적 하락세가 지속됐고, 시장포화기의 편의점도 매출 부진의 회복세가 미약했다. 온라인쇼핑과 면세점만이 약진을 보였지만, 과거만큼의 고성장은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소매경기가 바닥을 찍은 상태에서 더 이상 내려갈 것이 없다는 푸념마저 나오고 있다.
올해도 유통업계는 소매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기보다 소매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새로운 모멘텀을 찾기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특히 유통업을 둘러싼 변화의 속도가 그 어느 때보다 가파른 상황에서 개혁 마인드를 한층 키워야 한다. 오프라인 기업의 구조조정이 본격화되고, 이커머스 시장의 패권 경쟁이 벌어질 올해는 적자생존 법칙이 그 어느 해보다 강해질 가능성이 크므로 각사별로 성장엔진을 재가동해야 할 것이다.

PART 1ㅣ업태별 결산 및 전망 ① 대형마트

온라인에 힘주고, 점포는 체질개선
성장공식을 새로 짜다

쇠락의 길로 접어든 대형마트 업계의 고난이 커지고 있다. 지난 한해 동안 기존 매장을 폐쇄하거나, 대대적으로 손보며 실적 회복을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큰 효과는 없었다. 국내 점포의 선별적 폐점과 해외 점포 정리를 통해 오프라인 사업의 효율성 제고에 주력하는 대신 온라인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 올해는 이커머스 시장에서 기싸움이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대형마트 업계의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0.3%가량 역신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계청이 발표하는 ‘소매업태별 판매액’에서 연도말 대형마트 매출 규모는 약 33조 7천억 원으로 추정돼, -0.3% 성장하며 역신장을 기록했다. 경제 불확실성과 소비절벽 현실화로 성장 전략을 짜기 힘든 상황에서 업태 간 탈 경계화를 이겨내지 못하고 반등 모멘텀을 찾지 못했다.

오프라인 매장의 설 땅이 좁아지고 있는 가운데 대형마트 업계의 시계는 더욱 불투명하다. 강도 높은 체질 개선과 사업 재편만이 살길이라는 판단 하에 각 업체들은 기업 운명을 걸고 혼신의 힘을 쏟고 있다.
‘쇄신과 혁신 없이는 살아남기 어렵다’는 위기감마저 감돌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 다양한 포맷 변신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같은 혁신 속도에 따라 우열이 갈려 기존 빅3 구조가 흔들릴 경우 대형마트 업계의 최후 승자가 가려질 가능성도 있다.

하락 추세선 계속, 역신장 모면에 만족
대형마트 업계는 지난해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해외 사업 정리를 통해 수익을 개선하고, 국내에서는 기존 틀을 깬 매장 변신을 통해 부진 털기에 나섰다. 그러나 수년째 이어져 온 하락 추세선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하는 대형마트 3사의 월별 매출 동향을 보면 명절 특수가 있는 1∼2월 매출 상승률은 1.7%에 머물렀고, 4∼5월 매출은 4.5%씩 마이너스 성장했다. 상반기 전체 실적을 보면 대형마트 3사 매출 감소율...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