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17호

2019년 3월호

글로벌 온·오프 혁신 기업

핫 이슈
2019년 1월호
신년특집 인터뷰ㅣ유통 전문가들의 2019 유통시장 전망 - 닐슨코리아 최경희 부사장
소매경기 전망 ‘잿빛’
개혁 마인드로 버텨라

리테일매거진은 올해 소매경기를 전망,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유통 전문가 두 명을 만나 2019년 산업계 전망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올해 소매경기도 ‘잿빛’ 혹은 ‘불투명’이라고 밝힌 유통 전문가들은 산업계 전반에서 이 같은 위기의식에 공감하며 대비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내 소비시장이 이미 피크를 지났기 때문에 저성장기 소비패턴 변화를 감지해 업태별 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트렌드 변화와 함께 새롭게 부상한 소비층을 사로잡아 쇼핑 혁신에 성공한 기업만이 향후 유통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닐슨코리아 BUY 사업부 총괄 최경희 부사장

멈춰버린 소비경기,
‘자기만족 소비’에만
지갑 열린다

닐슨코리아 최경희 부사장은 FMCG 시장 성장 둔화에 따라 올해도 민간소비가 회복될 기미는 보이지 않지만, ‘3C(Convenience·Certain·Consolation)’ 기반의 소비시장은 성장력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또한 특정 카테고리에 특화된 전문몰이나 컨버전스형 매장의 두각에 주목하며, 소비자 변화에 대응한 섬씽 뉴(something new) 업태가 유통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예측했다.

RM 소비재 시장 동향은 어떠하며, 민간소비는 어떻게 전망하는가.
닐슨 리테일 인덱스의 94개 카테고리 기준으로 볼 때 지난해 1∼10월까지 FMCG 시장은 전반적으로 소폭 성장해 0.3%의 신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물가상승률 및 제조업체 원재료 가격 인상분을 반영하면 실질적인 소비 규모가 늘어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주요 카테고리별로 보면 레토르트 등 가공식품 성장이 두드러졌고, 커피·차류와 제지류, 헤어케어 경우 온라인전이 현상이 지속됐다. 온-오프 채널 간 경계 없는 경쟁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각 채널별로 강세를 보이는 카테고리는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이에 유통 및 제조업계는 온-오프 각 채널에서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고객 충성도를 높일 수 있는 PB 개발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일부 제조사 경우 온-오프라인 전용 상품을 이원화해 운영하고 있다.
올해도 전년과 마찬가지로 민간소비의 전반적인 위축이 예상된다. 소비자 기대심리 지수만 봐도 2017년 11월 ‘112’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또한 닐슨컴퍼니가 측정하는 글로벌 소비자 신뢰지수에 따르면 지난 3사분기 한국의 소비자 신뢰지수는 전 분기 대비 6P 하락하며 전세계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이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기업의 인건비 증가, 청년 취업률 감소 등 다양한 지표들이 반영된 결과로, 소비심리가 얼어붙어 있는 만큼 민간경기가 빠른 시일 내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다.

RM 유통업계는 어떤 부문에 사업 역량을 집중해야하는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온-오프라인의 탈경계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오프라인 기업들은 마켓 쉐어(market share)가 아니라 타임 쉐어(time share), 즉 고객의 시간 점유율 확보를 통해 소비자 경험을 향상...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