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20호

2019년 6월호

HMR 진화 어디까지 왔나

핫 이슈
2019년 1월호
신년특집 인터뷰ㅣ유통 전문가들의 2019 유통시장 전망 - 대신증권 유정현 연구원
소매경기 전망 ‘잿빛’
개혁 마인드로 버텨라

리테일매거진은 올해 소매경기를 전망,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유통 전문가 두 명을 만나 2019년 산업계 전망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올해 소매경기도 ‘잿빛’ 혹은 ‘불투명’이라고 밝힌 유통 전문가들은 산업계 전반에서 이 같은 위기의식에 공감하며 대비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내 소비시장이 이미 피크를 지났기 때문에 저성장기 소비패턴 변화를 감지해 업태별 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트렌드 변화와 함께 새롭게 부상한 소비층을 사로잡아 쇼핑 혁신에 성공한 기업만이 향후 유통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대신증권 유정현 연구원

불붙은 이커머스 승자전
면세점 반등 지속은 미지수

대신증권 유정현 연구원은 유통업계 주목 이슈로 ‘최저임금 인상’과 ‘면세점 부각’, 그리고 ‘이커머스 투자 유치’를 꼽았다. 특히 수익성 부문에서 물음표가 달렸던 이커머스 업계는 시장의 주도권을 쥘 수 있는 장기 투자에 공을 들이는 쪽으로 경쟁의 양상이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각사별로 확보한 투자금으로 어떤 인프라와 기술을 확보하느냐에 따라 주요 업체 간 거래량 차이가 발생, 시장의 경쟁 구도가 판가름 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RM 2018년 주요 소매업태별 동향은 어떠했는가.
이커머스를 제외한 오프라인 채널 기상도는 여전히 흐림이었다. 다만 그 중에서도 백화점은 강세, 편의점은 약세를 보인 한해였다.
편의점 경우 생필품과 F&B 등의 물가 상승으로 인한 객단가 향상 효과는 있었으나 경쟁 포화상태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점당 객수가 감소해 구매건수는 줄고 있다. 각 사별 폐점 가속화로 단기 성장성 전망도 회의적이라고 볼 수 있다.
편의점 업계는 최저임금 인상 직격탄을 토로하지만, 실상을 보면 과다 출점이 더 큰 문제다. 현 정부 이전에도 최저임금은 매년 7.5%씩 올랐지만, 당시는 도시락 등 차별화 상품이 전체 매출을 견인하며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후 각사별 출점 경쟁이 심화되며 점당 매출이 최저임금 인상률을 커버하지 못하는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지난해 편의점 기존점 성장률이 2∼3%씩 올랐다고 하지만, 이는 물가 상승 요인이 컸을 뿐 객수는 사실상 마이너스 성장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반해 백화점은 가격을 올렸을 때 구매건수도 함께 증가한 유일한 업태였다. 최근 하이엔드 마켓에 집중하고 있는 백화점은 고가 소비재 중심으로 MD를 채우고 있고, 고소득층은 가격 저항감 없이 럭셔리 상품을 구입하고 있다. 매장에 중산층이 구입할 만한 상품이 없다고 해도 백화점 업계는 지금처럼 하이엔드 제품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한편, 대형마트 경우 구조적 수요 감소기에 있어 지난해 물가 상승으로 인한 가격인상 효과조차 누리지 못했다.

RM 지난해 유통업계를 관통한 핵심 이슈는 무엇이었는가.
2018년 유통업계 3대 이슈로는 ‘최저임금 인상’과 ‘이커머스 투자 유치’, ‘면세점 부각’을 꼽을 수 있다.
사실 현장에서는 이러한 이슈보다 ...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