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26호

2019년 12월호

2020 유통 대전망 세미나 밀착 취재

커버스토리
2019년 11월호
미리 보는 2020년 소매경기ㅣPart 2-2. 온라인쇼핑 부문 - 이베이코리아 기업홍보팀 홍윤희 이사
미리 보는 2020년 소매경기

성장 절벽 시대
유통 DNA를 바꿔라

본지는 창간기념호를 맞아 올해 소매업계 동향을 파악하고, 내년도 시장을 예측하는 차원에서 ‘미리 보는 2020년 소매경기’라는 주제로 설문을 진행하고, 온·오프라인 유통 전문가들을 만나 내년도 소매경기 전망 인터뷰를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 70% 이상의 응답자가 내년도 소매경기 회복세를 2∼3%대로 전망해 소매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치는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 이상의 턴어라운드를 기대하기 어려운 저성장 고착기에 업계 종사자들은 ‘오프라인 기업의 부진 지속’을 우려했지만, 이커머스 성장률은 16∼20%로 예측해 온라인쇼핑이 시장 주도권을 쥘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
다만, 온·오프 유통 전문가 모두 수익 악화에 시달리는 이커머스 업계도 오프라인 기업과 같이 경영 효율을 개선하는 등 내년도를 실적 개선의 해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온·오프라인 채널 구분 없이 사업구조 재편 등이 예상되는 2020년 기존의 유통 DNA를 어떻게 바꾸며 생존 해법을 찾아야 하는지 모색해본다.

Part 2-2 온라인쇼핑 부문ㅣ이베이코리아 기업홍보팀 홍윤희 이사

경쟁 차별화 나선 이커머스
‘빅데이터 활용’이 핵심 키

최근 온라인쇼핑의 성장세를 어떻게 평가할 수 있을까. 이베이코리아 홍윤희 이사는 소매업 중 온라인 성장세가 높지만 이커머스 업체별 성과는 치열한 경쟁으로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도 온라인쇼핑업체들은 고객 로열티 향상 전략을 수립하고, 운영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RM 2019년 온라인쇼핑 시장은 얼마나 성장했는가.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소매 거래액은 1.6%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온라인쇼핑은 18%가량 성장했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를 보인다.
올해는 이러한 수치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온라인이 소매업을 주도한 해라고 생각한다. 신세계, 롯데 이커머스 별도 법인이 출범하는 등 오프라인 업체가 온라인으로 체질 개선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처럼 이커머스 업계는 성장하고 있지만 개별 업체들의 상황이 긍정적이라고 말하기 어렵다. 경쟁 심화로 업체당 이익 개선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RM 국내 온라인쇼핑 주요 이슈는 무엇이었는가.
올해 주요 이슈에는 1~2인 가구가 있다. 물론 1~2인 가구의 중요도는 계속 언급됐던 부분이다. 다만 올해 국내 전체 가구 중 1~2인 가구의 비중이 절반을 넘어설 전망이다. 따라서 내년에도 온라인 시장에서 1~2인 가구를 타깃으로 한 상품, 서비스 개발이 중요할 것이다.
서비스 측면에서는 배송 이슈가 있다. 첫 번째로 마켓컬리가 포문을 연 새벽배송 시장에 대기업이 차례로 뛰어들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또한 새벽배송은 신선도 유지를 위해 사용된 포장재의 쓰레기 배출 문제로 이어졌고, 일부 업체가 친환경 포장재 도입을 밝히기도 했다. 이는 긍정적인 흐름으로 온라인 쇼핑 업체들의 친환경 노력이 이어질 전망이다.
두 번째는 일반인 배송 도입이다. 국내에도 본격적인 ‘...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