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4호

2020년 8월호

언택트 기술의 진보

커버스토리
2020년 2월호
유통업계 친환경 전략ㅣ⑤ 일본 친환경 전략
유통업계 친환경 전략

필환경 시대
기업은 ‘에코 마케팅’ 바람

경기 회복의 탄력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국면에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 가능성은 낮아지고 있다. 소비침체, 경영실적 악화, 최저임금 상승 등 악순환이 계속되며 소매경기 역시 여전히 한겨울이다. 특히 2019년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웃을 일이 없었다. 이커머스와의 최저가 경쟁이 지속되고, 주요 온라인몰이 신선식품까지 판매영역을 확장하며 업태별로 어려움이 가중됐다. 명품과 리빙으로 매출 공백을 채운 백화점이 그나마 선방했지만, 이커머스 공세에 고전한 대형마트는 마이너스 행진을 거듭했고 기업형 슈퍼마켓과 편의점도 별다른 반등요인 없이 한해를 보내야 했다.
2020년 유통시장에서는 온·오프라인 경계가 더 모호해지고, 소비자들의 구매채널 전환도 더 빠르게 진행될 것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플랫폼 경쟁력에 의구심이 들고 있는 온라인쇼핑 업계는 한층 거세지는 시장 경쟁 강도속에서 수익 개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성장 한계에 직면했다는 사실을 절실히 깨달은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이보다 더 나빠지기는 힘들다’는 생각으로 업태별 구조 개혁을 서둘러야 할 것이다.

5 일본 친환경 전략

편의점부터 슈퍼까지
식품 폐기 제로화 도전

최근 일본에서는 식품 폐기를 줄이려는 움직임이 뚜렷하다. 환경오염 문제로 식품 폐기율을 감축하려는 사회적 분위기에 슈퍼마켓부터 편의점까지 단순한 친환경 정책 홍보보다 실질적 가격 할인을 통해 폐기율 감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식품 폐기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일본 유통업계의 암묵적 규칙인 ‘3분의 1 룰’ 때문이다. 이는 식품 제조사가 제조일부터 상품의 최종 유통기한 사이, 최초 3분의 1 기간 내에 상품을 점포에 반드시 공급해야 한다는 규칙이다. 즉 유통기한이 6개월인 상품 경우 이 기간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개월 내에 상품을 공급하지 못하면 해당 상품은 제조사로 반품되고 대부분 폐기된다. 선도를 중시하는 일본 소비자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1990년대 유통 각사들이 이를 도입했다.
그러나 환경 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식품 폐기 문제가 도마에 오르게 됐다. 일본에서는 화려한 점포 설비로 친환경 정책을 홍보하기보다 눈에 보이는 식품 폐기를 줄이는 것부터 실천해야 한다는 움직임에 유통업계가 동참하고 있다.

식품 폐기금액, 400억 엔 넘어
반품을 억제해 폐기량을 줄이기 위해 세븐일레븐은 지난해 8월부터 즉석면 분야에서 3분의 1 룰을 ‘2분의 1 룰’로 변경했다. 이렇게 되면 6개월짜리 유통기한 식품의 상품공급 기한이 기존 2개월에서 3개월로 늘어나 제조사에게 납품 기한 여유가 생겨 반품 비율을 줄일 수 있다(도표 1참조).
일본 컵라면 시장에서 세븐일레븐이 차지하는 판매 금액은 15%에 달한다. 따라서 세븐일레븐이 2분의 1 룰로반품 기간을 변경하면 전체 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커질 수밖에 없다. 지난해 2월부터는 레토르트 식품과 조미료 등 가공식품에도 새로운 룰을 적용하기 위한 테스트를 일부 점포에서 시작했...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