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4호

2020년 8월호

언택트 기술의 진보

커버스토리
2020년 8월호
언택트 기술의 진보ㅣ② 언택트 기술 적용 트렌드
언택트 기술의 진보

이미 다가온 언택트 리테일
디지털 전환 속도 올려라

언택트 리테일은 이미 다가온 미래로, 고객과 직원의 소통을 최소화하는 유통환경이 현실화되고 있다. 셀프 체크아웃이나 무인 키오스크부터 로봇·드론 등을 활용해 상품을 주고받는 비대면 배송, 스마트 물류 등 밸류 체인 전분야에서 기술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AI, 클라우드 컴퓨팅, IoT, 빅데이터, 지능형 로봇, 드론 등 언택트 기술이 급성장하는 모양새다.
소비자들도 이러한 비대면 서비스에 익숙해져 가고 있기 때문에, 언택트 기술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용도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셀프주문·계산·픽업 등 비대면 서비스를 통한 무인화는 유통업계에게 이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비용 관리와 효율성 향상을 위해서라도 국내외 소매업계는 한층 진화된 언택트 기술을 더 적극 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언택트 기술의 진보ㅣ② 언택트 기술 적용 트렌드

온·오프 언택트화
쇼핑부터 배송까지 비접촉 시대

언택트 기술은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언급돼 왔던 것으로 셀프 계산대, AR 키오스크, QR코드 스캔 주문 및 상품 설명 등 매장에 다양하게 적용돼 왔다. 그리고 코로나19 여파로 기술 도입이 가속화되고 있다. 비대면을 넘어 비접촉으로 고객니즈가 변하면서 고객들의 신기술 이용에 대한 거부감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유통업체들이 언택트 기술 개발 및 활용 폭을 넓혀가고 있다.

국내 언택트 기술은 온라인 성장에 대응한 오프라인 매장의 차별화를 위해 도입됐고, 빠른 쇼핑이 가능한 셀프서비스 위주로 이뤄졌다. 하지만 최근 다양한 솔루션이 개발되면서 언택트 기술 적용 범위도 넓어졌다.
이러한 언택트 기술 확대 배경에 대해 신세계아이앤씨 IT사업부 스마트리테일팀 신재규 팀장은 3가지 요소를 언급했다. 첫째, 업무 효율화다. 기업의 고민은 생산성 향상인데 고도화된 기술로 직원들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돕는다. 둘째, 고객 변화다. 1~2인 가구 증가로 대량 구매가 필요 없는 고객과 접객을 불편해하는 젊은층이 증가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라는 시장상황이다. 코로나19는 비대면을 넘어 비접촉 트렌드를 만들었고 청
결과 위생의 중요성을 높였다. 이는 언택트 기술에 대한 소비자들의 거부감을 낮추는 중요한 이유가 됐다.
게다가 비접촉을 원하는 수요는 고객에서 직원으로 확대됐다. 앞으로 언택트 기술 개발 및 도입은 매장에서 고객과의 접점을 넘어 후방 작업 효율화, 배송 등 직원 간 접촉 최소화로 확장할 전망이다.

입장부터 결제까지, 비접촉 쇼핑 구현
오프라인 매장에서 활용하는 언택트 기술에서 대표적인 것이 바로 셀프 계산대다. 셀프 계산대 도입 초창기에는 POS를 그대로 옮긴 인터페이스로 직원 도움없이 고객이혼자 사용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에는 시인성 높은 UX·UI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거치대, 스캔 기기, 포장대 같은 하드웨어도 사용자 경험을 바탕으로 설계되고 있다.
게다가 비...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