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5호

2020년 9월호

콜라보 마케팅

커버스토리
2020년 9월호
콜라보 마케팅ㅣ① 이업종간 협업 확대 배경
콜라보 마케팅

협업 넘은 창조
‘뭉치면 흥한다’

언택트 리테일은 이미 다가온 미래로, 고객과 직원의 소통을 최소화하는 유통환경이 현실화되고 있다. 셀프 체크아웃이나 무인 키오스크부터 로봇·드론 등을 활용해 상품을 주고받는 비대면 배송, 스마트 물류 등 밸류 체인 전분야에서 기술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AI, 클라우드 컴퓨팅, IoT, 빅데이터, 지능형 로봇, 드론 등 언택트 기술이 급성장하는 모양새다.
소비자들도 이러한 비대면 서비스에 익숙해져 가고 있기 때문에, 언택트 기술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용도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셀프주문·계산·픽업 등 비대면 서비스를 통한 무인화는 유통업계에게 이익을 향상시킬 수 있는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비용 관리와 효율성 향상을 위해서라도 국내외 소매업계는 한층 진화된 언택트 기술을 더 적극 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콜라보 마케팅ㅣ① 이업종간 협업 확대 배경

똑똑한 동거로
브랜드 가치 재창출

최근 콜라보레이션은 전혀 다른 영역의 브랜드가 만나 시너지를 창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업종간 콜라보는 브랜드 속성을 융합해 독특한 상품을 만들어 내며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과거 단순히 패키지를 변화시키는 방식에 소비자들은 더 이상 새로움을 느끼지 못하며, 신선함을 주기 위해 다양한 업종과 협업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팔도비빔면 티셔츠를 입고 참이슬 팩소주 모양의 가방을 멘 채 곰표 팝콘과 나초를 먹는 모습이 낯설지 않다. 기상천외한 콜라보레이션에 소비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특히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브랜드가 만나 시너지를 내는 콜라보레이션이 늘고 있다. 이전까지 패션업계를 중심으로 굿즈 형태의 콜라보 마케팅이 주를 이뤘다면 최근에는 유통, 식품, 제조는 물론 금융, 플랫폼 등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상품뿐 아니라 콜라보레이션 매장도 가전과 홈퍼니싱처럼 유사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우는 물론, 편의점과 카페, H&B전문점의 결합도 나타나고 있다.

가성비 높은 콜라보 마케팅
콜라보레이션은 고객에게 새로움을 선사하고 독특한 감성을 주는 마케팅 수단으로, 과거부터 활발하게 이뤄졌다. 다만 이전에는 연예인, 캐릭터를 상품 패키지에 입히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해당 팬들의 수요를 노리는 한편 소비자들의 관심을 끄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더이상 소비자들은 이러한 마케팅에 새로움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반대로 접점이 없는 기업끼리의 결합이 소비자들에게 신선함과 재미를 주고 있다. 이업종간 콜라보레이션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인데 ‘이게 왜 여기에 있지?’라는 의외성이 소비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한다. 예를 들어 카페 탐앤탐스와 CU가 함께 개발한 떡볶이, 메가박스 팝콘을 GS25에서 판매하는 식인데, 색다른 결합이 젊은 고객을 중심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업종간 콜라보레이션이 확대되는 배경에 대해 곰표 팝콘과 곰표 나초를 개발한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황철중 MD는 세 가지 이유를 언급했다. 먼저 저성장 기조...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