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6호

2020년 10월호

밀레니얼·Z세대 확보 방안

커버스토리
2020년 10월호
밀레니얼·Z세대 확보 방안│① MZ가 찾는 매장 설계
밀레니얼·Z세대 확보 방안

‘소신 소비’하는 MZ
가치를 팔아야 뜬다

세상은 앞으로 수십 년 간 MZ(밀레니얼과 Z)세대의 영향력 아래에 놓일 것이며, 이들은 이미 전세계 최대 소비층으로 성장 중이다. 전통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기술을 쉽게 받아들이는 밀레니얼 세대의 구매 방식은 이전 세대와 크게 다르며, 기업들은 그들의 소비 특성을 이해하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또한 불과 3년 전까지만 해도 밀레니얼 세대를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하던 유통업계는 벌써부터 그 다음 세대인 Z세대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이들은 기존 세대와 달리 재산 축적보다 삶의 질 향상과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더 소중하게 여긴다. ‘공감과 유대’, ‘가치소비와 플렉스’ 등을 키워드로, 미래 소비의 주역으로 부상한 MZ세대를 이해하고 효과적으로 마케팅하는 기업은 성장성이 무궁무진하다. MZ세대를 중심으로 재편되는 소비재·유통시장에서 어떻게 하면 도태되지 않고, 이들을 핵심 고객층으로 확보할 수 있는지 알아본다.

밀레니얼·Z세대 확보 방안│① MZ가 찾는 매장 설계

체험, 비주얼, 콘텐츠로
매장 방문 이유 제시

유통업계가 MZ고객 사로잡기에 나섰다. 현재 소비 주체로 떠오른 MZ세대의 니즈에 부합한 오프라인 매장을 꾸미고 있다. 다양한 브랜드에서 체험과 경험만 할 수 있는 매장을 만들고 있으며, 팝업스토어도 젊은 감성으로 운영된다. 고객 연령층이 다소 높은 대형마트와 백화점도 MZ세대 고객 유입을 목적으로 이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로 매장을 꾸며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소비 핵심 세력이 밀레니얼과 Z세대로 옮겨가고 있다. 이들을 총칭하는 MZ세대는 디지털 네이티브로 이전 세대들과 전혀 다른 소비 행태를 보인다. 유통업계에서도 MZ세대를 타깃으로 매장을 변화시키고 있다.

경험 없는 매장 찾지 않는 MZ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는 모바일 활용도가 높다. 일반적으로 쇼핑도 모바일을 활용하지만, 그렇다고 오프라인 매장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MZ세대는 ‘실감세대’로도 불리는데, 오감을 만족시키는 제품과 콘텐츠, 서비스에 대한 소비를 선호한다는 의미다. 즉, 실제 매장에 방문해 체험하며 느끼는 재미를 원한다. 따라서 오프라인 매장에서 체험과 소통은 필수다. 구매를 목적으로 매장을 방문하지 않는 MZ세대에게 소구하기 위해서는 매장에서 상품을 체험할 수 있고,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어야 한다.
MZ세대는 인스타그래머블한 공간을 찾는다. SNS를 적극 활용하는 이들은 색다른 공간에서 인증사진을 찍어 업로드하길 즐긴다. 따라서 독특한 오프라인 매장이 있다면 시간을 내 방문한다. 짧은 기간 운영하는 팝업스토어가 비주얼에 신경 쓰는 이유와 일맥상통한다.
마지막으로 MZ세대는 목적을 가지고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한다. 취향이 확고한 이들은 모바일로 정보를 습득하고 매장에서는 최종 확인을 한다. 따라서 MZ세대가 선호하는 브랜드를 유치할 수 있다면 이들의 발걸음을 이끌 수 있다.
실제로 MZ세대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던 매장을 살펴 보면 위와 ...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