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7호

2020년 11월호

미리 보는 2021 소매경기

커버스토리
2020년 11월호
미리 보는 2021년 소매경기ㅣ① 업계 설문 - 성장률 예측 및 소매경기 전망
미리 보는 2021년 소매경기

불확실성 여전한 2021
‘뉴노멀 혁신’이 화두

2021년을 두 달 앞둔 유통업계가 어느덧 내년도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창간 45주년을 맞은 리테일매거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은 내년도 소매경기를 미리 예측하기 위해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2021 유통 예측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소매경기 전망 인터뷰’를 진행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소비 성향이 떨어지는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공통된 현상으로, 업계 종사자들도 더 이상 큰 폭의 반등을 기대하지는 않았다. 실제로 설문조사 결과 2021년 국내 소매시장 회복세는 0∼1%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고, 업계 전문가들은 유통·제조업계가 반등 모멘텀을 찾기 위해 혁신 마인드를 키워야 한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언제까지 잿빛 전망만을 내놓을 수는 없다. 그동안 외부 충격을 버티고 맷집을 키워온 만큼 2021년은 탁월한 위기 대응력으로 소매시장의 개혁 방향을 명확히 분석해 미래 희망을 찾아야 할 시기다.

미리 보는 2021년 소매경기ㅣ① 업계 설문 - 성장률 예측 및 소매경기 전망

뉴노멀 맞닥뜨린 리테일
바닥 찍어도 소매경기 회복 불투명

리테일매거진이 창간 45주년을 맞이해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내년도 소매경기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0%가량이 2021년 소매시장 성장률을 0~1%대로 예측했다. 코로나19가 진정돼도 뉴노멀 시대에 진입해 소매경기 회복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는 판단이다. 코로나19로 바뀐 유통시장 변화로는 ‘온라인 전환 가속’이 꼽혔으며 그중에서도 식품 카테고리에서 온라인 전환이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 한편 유통업계는 변곡점의 시기를 맞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초점을 맞춰 혁신하고 있다.

유통업계 종사자들이 체감한 올해 소매시장 현황과 내년도 성장 기대치는 어떠했으며, 턴어라운드를 위해 초점을 맞춰야 할 분야와 보완해야 할 분야는 무엇일까.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바뀌어 버린 올 한해, 리테일매거진이 ‘내년도 성장률 예측’, ‘주목 받는 언택트 기술’, ‘코로나19로 변한 유통시장’ 등 다양한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2일부터 19일까지 국내 유통, 제조, 연구와 컨설팅 등 관련 업계 종사자 26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업계 종사자들이 눈여겨보는 유통 이슈를 테마별로 나눠서 정리했다.

테마 1 코로나19와 내년도 성장률 예측
코로나 끝나도 소매경기 회복 불투명

‘2021 소매경기 전망’을 주제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는 올해 소매경기 체감과 내년도 소매시장 성장률 예측에 관한 질문으로 시작했다. 그 결과 업계 종사자들이 체감하는 올해 소매경기는 전년보다 부정적인 흐름이었다는 답변이 지배적이었다. 내년도 성장률 회복 기대감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세히 살펴보면 올해 소매경기 체감을 묻는 질문에 ‘훨씬 안 좋다’는 응답이 62.3%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약간 안 좋다’는 의견이 22.6%로 뒤를 이었다. 소매경기가 좋지 않았다는 답변이 전체...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