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47호

2021년 9월호

유통업계 콘텐츠 강화 전략

커버스토리
2021년 1월호
2021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 국내 업태별 결산과 전망 ④ 편의점
2021 유통산업 보고서

불확실성 딛고,
반등 기폭제 찾아라

지난해 국내 소매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컸다. 소비의 무게 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며 이커머스가 유통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반면, 오프라인 기업들을 둘러싼 영업환경은 한층 악화됐다. 실제로 백화점과 면세점은 오프라인 내점객수 감소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다.
그런 한편에서도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은 업황 부진만 탓하지 않고 위기 속 생활밀착형 채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오프라인 매출 부진을 온라인 사업으로 상쇄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오프라인의 공간 경쟁력이 온라인의 가격경쟁력에 밀리는 형국이지만, 이커머스 출혈경쟁이 한계에 다다르면 오프라인 본연의 경쟁력은 더 힘을 발휘할 것이다. 다만, 온라인쇼핑의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 자명하므로 오프라인 업계도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한다. 특히 이커머스에 대응할 만한 무기를 갖추면서, 옴니채널로의 체질 개선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

2021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 국내 업태별 결산과 전망 ④ 편의점

성장 정체기 진입
가맹점 추가 수익 창출 고민

코로나19 여파로 편의점의 수익성이 악화됐다. 유동인구 감소로 특수입지 매장 객수가 줄어들면서 점포당 매출액이 감소했다. 게다가 언택트 수요는 편의점 환경도 바꿨다. 비접촉 니즈에 따라 무인매장이 늘어났으며 배달 서비스가 확대됐다. 시장 포화 상태를 맞이한 편의점 업계에서 각 업체들은 숍인숍, 협업 매장 등으로 양적성장을 계속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점포당 매출을 개선하는 질적성장도 노리고 있다.

편의점 성장세는 지난 2019년부터 둔화되고 있었는데, 지난해 코로나19로 그 흐름이 이어졌다. 통계청 발표자료를 기반으로 2020년 편의점 업계 시장 규모를 추정해보면 전년 대비 3.4% 성장한 26조 5천억 원대로 전망된다. 시장성숙에 코로나19까지 더해져 어려움이 커진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유동인구 증가에 따라 소폭 반등이 예상된다. 하지만 언택트 수요에 따라 달라진 고객니즈에 맞춘 전략이 필요해졌다.

편의점도 비접촉, 무인매장 수요 증가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르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활동에 제한이 생기면서 학교, 학원, 병원, 유원지 및 관광지 등특수상권에 위치한 점포들이 타격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해 3월부터 편의점 객수는 역신장을 이어갔다.
반대로 근거리 쇼핑 수요가 증가하면서 편의점에서 장보는 고객이 늘었고 주택가 입지 매장의 매출은 증가했다. 통조림, 라면뿐 아니라 두부, 김치, 쌀 같은 식재료를 편의점에서 구입하는 경우가 늘었다. 또한 혼술, 홈술 트 렌드가 자리잡으며 주류와 안주류 매출도 증가했다. 특히 긴급재난지원금이 견인차 역할을 했다. 지난해 5월 풀린 긴급재난지원금을 편의점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3, 4월 역신장을 기록한 편의점 매출이 5월에는 성장세로 돌아섰다. 이마트24는 주택가 입지 매장 매출이 전년 대비 32.3% 신장했다고...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