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9호

2021년 1월호

2021 유통산업 보고서

커버스토리
2021년 1월호
2021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 국내 업태별 결산과 전망 ⑥ 친환경전문점
2021 유통산업 보고서

불확실성 딛고,
반등 기폭제 찾아라

지난해 국내 소매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컸다. 소비의 무게 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며 이커머스가 유통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반면, 오프라인 기업들을 둘러싼 영업환경은 한층 악화됐다. 실제로 백화점과 면세점은 오프라인 내점객수 감소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다.
그런 한편에서도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은 업황 부진만 탓하지 않고 위기 속 생활밀착형 채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오프라인 매출 부진을 온라인 사업으로 상쇄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오프라인의 공간 경쟁력이 온라인의 가격경쟁력에 밀리는 형국이지만, 이커머스 출혈경쟁이 한계에 다다르면 오프라인 본연의 경쟁력은 더 힘을 발휘할 것이다. 다만, 온라인쇼핑의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 자명하므로 오프라인 업계도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한다. 특히 이커머스에 대응할 만한 무기를 갖추면서, 옴니채널로의 체질 개선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

2021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 국내 업태별 결산과 전망 ⑥ 친환경전문점

온라인 매출 급성장
지속가능 소비문화 전파

친환경전문점은 이제 친환경 농산물만 판매하는 곳이 아니다. 다소 근접성이 떨어지고 상품구색이 부족하더라도 플라스틱 프리, 제로 웨이스트 등 의식 있는 소비를 실천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믿고 찾는 업태로 재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발발한 코로나19 사태는 면역력 증진을 비롯한 건강의 중요성을 한층 더 일깨워준 계기가 됐다. 이에 친환경전문점은 10%대 고성장을 이뤘다. 또한 친환경전문점으로 몰리는 고객들의 수요도 온라인쇼핑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한편, 환경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면서 그린슈머층이 두터워지고 있다. 이에 따라 윤리소비,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친환경전문점에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온라인 주문 급증이 매출 성장 견인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 식품을 구입하려는 고객들이 급증하면서 친환경전문점의 온라인사업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 그동안 친환경전문점은 식품 전문 온라인몰의 활약상에 밀려 매출을 잠식당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친환경전문점도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며 반격에 나섰다. 지난해 1,90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약 16% 성장률을 기록한 초록마을은 온라인 매출 부문만 57% 성장했을 정도로 온라인사업 성장이 두드러졌다. 초록마을은 지난해 증가하는 온라인 수요를 겨냥해 연출 사진 및 스토리 전달력 등 콘텐츠를 강화하고, 초록배송 서비스를 활성화시켰다. 2019년 처음 시행한 초록배송 서비스는 온라인으로 받은 주문을 인근 점포에서 피킹해 당일배송해주는 것인데, 지난해 실시 점포를 점진적으로 늘려 전체 매장의 80%까지 확대했다. 이와 함께 주문 후 매장에서 찾아가는 초록픽업도 병행했다.
지난해 15% 매출 성장을 이룬 한살림은 그동안 전체 매출의 80% 이상이 오프라인 매장에서 발생하는 구조였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온라인 매출이 22% 성장했고, 이는 오프라인 매장...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