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47호

2021년 9월호

유통업계 콘텐츠 강화 전략

커버스토리
2021년 1월호
2021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 국내 업태별 결산과 전망 ⑦ H&B전문점
2021 유통산업 보고서

불확실성 딛고,
반등 기폭제 찾아라

지난해 국내 소매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컸다. 소비의 무게 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하며 이커머스가 유통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한 반면, 오프라인 기업들을 둘러싼 영업환경은 한층 악화됐다. 실제로 백화점과 면세점은 오프라인 내점객수 감소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다.
그런 한편에서도 대형마트와 슈퍼마켓은 업황 부진만 탓하지 않고 위기 속 생활밀착형 채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오프라인 매출 부진을 온라인 사업으로 상쇄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오프라인의 공간 경쟁력이 온라인의 가격경쟁력에 밀리는 형국이지만, 이커머스 출혈경쟁이 한계에 다다르면 오프라인 본연의 경쟁력은 더 힘을 발휘할 것이다. 다만, 온라인쇼핑의 강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 자명하므로 오프라인 업계도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한다. 특히 이커머스에 대응할 만한 무기를 갖추면서, 옴니채널로의 체질 개선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

2021 유통산업 보고서 - PART 1. 국내 업태별 결산과 전망 ⑦ H&B전문점

H&B숍도 배달, 라방 붐
건강 특화매장 등장

코로나19로 화장품 소비가 감소하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건강식품 시장이 확대됐다. H&B전문점들은 먹는 화장품으로 알려진 이너뷰티 제품을 늘리고 매장 구성을 바꿨다. 한편 비대면 트렌드에 배달 서비스와 라이브커머스를 도입하기 시작했다. 올해 H&B전문점은 매장을 활용한 옴니채널 전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H&B전문점은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 1~10월까지 화장품 판매액은 전년 대비 16% 역신장을 기록했다. 마스크 상용화에 따라 화장품 소비가 감소했으며 고객 구매패턴 변화, 건강 중요성 증대, 친환경 소비 등 다양한 트렌드가 파생됐다.

공고해진 올리브영의 독주
지난해 H&B전문점 업계에서 올리브영 영향력이 더욱 커졌다. 올리브영은 코로나19 여파에도 매장을 지난해 상반기 기준 1,254개까지 늘린 반면 롭스와 랄라블라의 구조조정은 계속됐다.
올리브영은 매장 확대 속 상권 차별화 전략을 펼쳤다. 세분화된 상권 분류를 기반으로 매장마다 특징을 부여하기 위해 리뉴얼을 진행했다. 매장 내 태블릿PC 설치, 자체 앱 통한 카운슬링, 헤어 컬러링 바 같은 디지털 솔루션 기반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했다. 또한 지난해 명동과 강남매장을 플래그십스토어로 새단장했다. ‘새로움’과 ‘전문성’을 키워드로 카테고리별 트렌드 제안, 상품 큐레이션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반면 롭스는 매장이 104개까지 줄었다. 심지어 롯데쇼핑은 수익성 악화가 계속된 롭스와 롯데마트의 통합을 알렸다. 지난달 롯데쇼핑은 롭스를 롯데마트 내 상품기획 본부의 H&B부문으로 편입하기로 결정했다. 롯데마트가 롭스 매장을 어떻게 활용할지 아직 구체적인 방안이 확정되지 않았다. 랄라블라 경우 지난해 상반기 매출이 583억 원으로 전년 대비 28.2% 감소했고, ...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