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9호

2021년 1월호

2021 유통산업 보고서

커버스토리
2021년 1월호
유통 애널리스트의 2021년 소매시장 전망 - 하나금융투자 박종대 연구원
신년특집 INTERVIEW - 유통 애널리스트의 2021년 소매시장 전망

온라인 삼국시대 개막
백화점, 편의점은 기저효과 기대

하나금융투자 박종대 연구원은 지난해 소비시장을 이끈 가전, 가구와 식품 수요가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가계 구매력 회복이 더뎌 하반기부터 소비시장의 부정적 흐름을 예상했다. 한편 이커머스 시장의 재편에 주목하며, 네이버와 쿠팡 그리고 식품기반으로 성장한 SSG닷컴이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각 업체는 자신의 단점을 메우는 전략을 세우며 시장 점유율 늘리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RM 2020년 소비시장은 어떠했는가.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체 소비시장 동향이 부정적이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먼저 재정 지원 정책이다. 긴급재난지원금 등이 풀리면서 소비시장의 버팀목이 됐다. 두 번째는 해외여행 불가에 따라 해외 소비의 국내 이전 효과가 나타났다.
다만 업태별 실적이 갈렸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소비자들이 가전과 가구 같은 내구재를 구입했고 해당 상품을 판매하는 가전전문점, 홈쇼핑이 좋은 성적을 거뒀다. 식품 수요도 증가했는데 특히 온라인 식품 수요가 급증하며 식품 온라인몰이 떠올랐고, 배송 인프라를 갖춘 대형마트가 선전했다.
반면 백화점, 면세점, 편의점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았다. 백화점은 정상적인 영업을 이어나가지 못하는 등 변동성이 컸다. 면세점 경우 국가 간 이동 불가에 현금유동성이 악화될 정도로 상황이 나빴다. 다만 제3자 반송, 중국 소비 회복에 따른 따이공 매출이 증가하면서 영향폭은 완화되고 있다.
편의점은 경기 침체에 따라 자영업자들이 폐업률이 낮은 편의점을 선호하면서 점포 수는 늘어났다. 하지만 병원, 학교, 유원지 같은 특수입지 매출이 떨어지며 점포당 매출은 감소했다.

RM 이커머스 시장 상황은 어떠했는가.
온라인쇼핑 시장은 거래액이 가장 높은 네이버, 직매입 구조로 빠른 배송의 쿠팡, 식품 온라인 포털이 된 SSG닷컴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오픈마켓 업체들의 성장세는 꺾인 반면 네이버와 쿠팡은 지난해 30%대 성장이 예측된다. SSG닷컴은 역대 최장기 장마 이후 신선식품작황 불안에 따라 쿠팡과 마켓컬리가 소싱 역량 한계를 드러낸 사이 직매입 규모를 바탕으로 온라인 식품 시장 점유율을 늘렸다.
이들은 각자의 단점을 메우는 전략을 세웠다. 네이버는 마켓플레이스 형태로 운영되기 때문에 업체별 배송이 불확실하다는 문제가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CJ대한통운과 제휴를 맺었다.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입점업체에 게 편의성을 제공하고 고객 만족도도 높이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SSG닷컴은 오픈마켓을 도입했다. 상품 수를 늘려 장보기를 위해 접속한 고객이 다른 카테고리 상품도 함께 구입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쿠팡도 오픈마켓을 늘리고 입점업체에게 풀필먼트센터도 제공해 이들의 빠른 배송을 돕고 있다. 또한 온라인 식품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한다.
한편 11번가와 아마존의 협업은 해외직구 서비스로 ...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