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42호

2021년 4월호

중고품 커머스 집중 조망

커버스토리
2021년 3월호
이커머스 주도권 경쟁 ② 시장 전망 인터뷰 - 미래에셋대우 김명주 연구원
이커머스 주도권 경쟁

원톱 향한 ‘빅 피처’
이커머스 패권경쟁 가열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매물로 나온 가운데 국내 최대 오픈마켓의 매각 시나리오와 파급 효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되는 쿠팡 역시 기업가치 극대화를 노리고 사업 다각화에 나서며 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 상황. 완전 경쟁시장인 온라인쇼핑업 특성상 절대적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지 못하면 구조적으로 이익을 내기 어려운 가운데 올해 유통업계 이목은 이커머스 시장의 미래와 패권 경쟁에 쏠려 있다.
특히 기존 오프라인 강자들도 물류 인프라와 매입 역량을 바탕으로 온라인 사업에서 실적 개선을 이뤄내자 업계 경각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온-오프라인 채널 간 경계가 이미 무너진 지금 적도 아군도 없는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한다. 이커머스 업계의 원톱을 향한 승부수와 최근 시장 재편에 대한 움직임이 온라인 시장 전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살펴본다.

이커머스 주도권 경쟁 ② 시장 전망 인터뷰 - 미래에셋대우 김명주 연구원

이커머스 시장 재편의 키
진화된 오픈마켓

미래에셋대우 김명주 연구원은 기존 오픈마켓 플랫폼의 한계를 극복한 업체들이 이커머스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켓 플레이스에서 직매입 구조로 빠른 배송을 실현한 쿠팡, 물류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하고 있는 네이버쇼핑에 주목했다. 또한 장기적으로 보면 이커머스 업체들이 전체 소매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자 온·오프라인 전략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예측했다.

RM 2020년 이커머스 시장 상황은 어떠했는가.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한 단계 더 나아가는 계기가 마련됐다. 국내 소매시장에서 온라인 침투율은 높은 편이었다. 2019년 30%를 넘기며 다른 국가 대비 높은 수치를 보였기 때문에 예년만큼 고성장은 기대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요가 몰리며 또다시 성장했다.
업체별 상황을 보면 두드러진 업체와 그렇지 못한 업체간 격차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그 중에서도 쿠팡과 네이버가 두각을 나타냈다. 국내는 인구밀집도가 높아 온라인 차별화를 만들어내기 힘들다. 지역 인근에서 오프라인 매장찾기가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쿠팡과 네이버는 각각 배송과 포털이라는 강점으로 다른 기업이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를 이뤘다.

RM 이커머스 시장 재편은 어떻게 예측하는가.
2021년 이커머스 시장 재편이 예상된다. 이전까지 국내 이커머스 시장은 유의미한 점유율을 확보한 업체가 없는 파편화된 시장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쿠팡과 네이버가 주체인 시장 재편 가능성이 보인다.
반대로 경쟁에서 밀려나는 것은 오픈마켓이 될 것이다. 오픈마켓 중에서도 단순히 판매자와 고객을 연결해주는데 머문 기업들이 대상이 된다. 이들은 고객을 락인시킬 수 있는 경쟁력이 떨어진다. 또한 오픈마켓은 제품 신뢰도와 배송에서 문제를 안고 있다. 앞으로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진화된 오픈마켓 형태만 시장에 생존할 수 있다...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