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42호

2021년 4월호

중고품 커머스 집중 조망

커버스토리
2021년 4월호
중고품 커머스 집중 조망ㅣ① 중고 거래 트렌드
중고품 커머스 집중 조망

중고의 재발견
‘리셀’ 비즈니스 각광

중고 거래 비즈니스가 온·오프라인에서 몸집을 불리는 추세다. 상품을 소유하지 않고 ‘재사용’하거나 ‘공유’하는 중고 거래는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고 벌이는 줄어든 소비자들에게 비용절감 측면에서 물리적 만족뿐 아니라 환경적 측면에서 심리적 만족까지 주고 있다. 최근에는 중고 거래 플랫폼들이 검색·추천 시스템을 고도화하며 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소비 트렌드를 중시하는 젊은 세대를 끌어당기고 있다.
MZ세대를 중심으로 중고 거래품목이 다양화되면서 중고품 판매채널도 그 면모가 바뀌고 있다. 오프라인 리셀러숍들은 대형화·전문화를 추구하는 한편, 온라인 중고몰은 지역 정보 공유 커뮤니티 기능까지 수행하며 단순 중고 거래 이상의 가치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진화 중이다.

중고품 커머스 집중 조망ㅣ① 중고 거래 트렌드

‘리셀’ 트렌드 이끄는 MZ
중고 앱에서 취미 공유까지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라 취향을 드러내는 소비자들 그리고 가치 소비와 친환경 트렌드 등 다양한 이유로 중고 거래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여러 플랫폼이 생기면서 진입장벽도 낮아졌으며 업체들이 사기 방지에 집중하며 신뢰도는 점차 높아지고 있다. 기존 유통업체들도 중고 거래 시장 확대에 주목한 만큼, 앞으로 지속 성장이 예고된다.

국내 중고 거래 시장은 2003년 네이버 카페로 시작한 중고나라를 시작으로 성장했다. 이후 모바일 앱이 활성화되면서 당근마켓, 번개장터, 헬로마켓 등 다양한 업체들이 등장했다. 이외에도 일부 카테고리만 취급하는 전문 중고거래 플랫폼이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중고 거래 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소비패턴 변화로 급성장하고 있는데, 여러 업체들이 저마다의 강점을 내세우며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리셀도 하나의 소비 문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라이프스타일 변화, 경기 침체 등에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중고 거래가 떠올랐다. 가성비와 가심비를 따지는 소비자들이 저렴하지만 큰 만족을 얻을 수 있는 중고 거래에 뛰어든 것이다. 또한 사용하지 않는 상품을 버리지 않으려는 친환경 트렌드에 더해 실속있는 소비, 가치 소비 등 중고 거래에 긍정적인 측면이 부각되면서 소비자들의 중고 거래 거부감이 줄었다.
지난해 12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만 20~59세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중고 거래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 긍정적이며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비중이 전체 67%를 차지했다. 1년간 중고 거래를 한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64%가 있다고 답했다.
또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소비자들이 집안에서 필요 없는 상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로써 많은 소비자들이 중고품 판매자와 구매자로 나섰고, 중고 거래 플랫폼의 회원 수가 급증했다. 2020년 2~7월까지 중고나라의 신규 회원은 55만 명이었으며 당근마켓의 2021년 2월 기준 월 활성 이용자 수(MAU)는 1,450만 명을 기록했다.
중고 거래 수요 증가는 중고 거래 플랫...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