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21호

2019년 7월호

퓨처스토어 주역, IT 유망주

커버스토리
2019년 5월호
유통업계 물류 플랫폼 혁신ㅣ② 온라인 전용센터 운영 사례 - 이마트 네오 김포센터
이커머스 물류 혁신
첨단·자동화에서 찾다

물류 플랫폼 혁신이 온라인 시장 진출의 성패를 좌우하는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고 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를 대표하는 신세계와 롯데 역시 온라인 전용센터를 선보이며 이커머스 시장에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2014년 첫 번째 온라인 전용센터를 오픈하며 이커머스 혁신의 방아쇠를 당긴 이마트는 2년 후 자동화 기술을 대거 도입한 IT 융합 물류기지, ‘네오 김포센터’를 선보였으며, 롯데슈퍼는 지난 3월 최첨단 로봇 기술을 도입한 근거리형 물류센터 ‘롯데 오토프레시 의왕센터’를 오픈했다.
두 업체의 최신 물류센터를 통해 국내 오프라인 강자들의 이커머스 전용센터 현주소를 살펴본다.

유통업계 물류 플랫폼 혁신ㅣ② 온라인 전용센터 운영 사례 - 이마트 네오 김포센터

이커머스 혁신의 출발점
IT 융합 물류기지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물류 역량 제고를 위해 2016년 설립한 네오 김포센터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최신 물류 기술들이 집약돼 있다. 작업자의 동선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기존 물류센터와 달리, 네오 2센터는 거대한 로봇들만 정신없이 움직이고 대부분 인력은 거의 한 자리에서 작업을 진행한다. 바삐 일하는 로봇과 자동화 시스템들로 마치 센터 전체가 살아 숨쉬는 듯한 느낌이 든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조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고 그룹 온라인 사업을 하나의 법인으로 통합하는 등 이커머스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한 준비를 꾸준히 이어왔다. 또한 그 이전부터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를 설립하는 등 물류 플랫폼 혁신을 위한 준비에도 만전을 기울였다. 실제로 2014년 네오 1 보정센터에 이어, 2016년 자동화 기술을 대거 도입한 네오 2 김포센터를 선보였다. 제품 피킹, 포장, 배송, 재고관리에 이르기까지 자동화 기술이 도입된 풀필먼트 센터다.
신세계그룹의 물류 혁신 노하우가 담긴 네오 김포센터를 찾아가 직접 그 모습을 살펴보고 혁신 포인트를 소개해본다.

240만 세대 커버하는 메가 물류센터
네오 김포센터는 이마트가 2013년 8월 부지를 매입해 약 2년 8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설립한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다. 신선식품부터 생필품, 가전, 뷰티 제품 등 취급품목 수는 5만SKU에 달하며, 9,160㎡ 규모의 메가센터로 운영되고 있다.
김포센터는 일산, 구로, 용산 등 수도권 남서부 지역의 온라인 주문상품 배송을 담당하고 있다. 관할 지역의 점포 수는 총 11개점으로 해당 권역의 고객 수는 240만 세대, 약 590만 명으로 추정된다.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로 운영되며, 1층은 ‘자동 입출하장’, 2층은 쌀, 화장지 등 부피가 큰 상품 위주로 작업하는 ‘멀티(multi) 작업장’, 3층은 신선, 냉장, 냉동식품을 대상으로 하는 ‘웨트(wet) 작업장’, 상온상품 위주의 4층 ‘드라이(dry) 작업장’으로 구성돼 있다.

혁신 포인트 ①
GTP 피킹 스테이션 통해 작업 효율화 제고
김포센터의 최신 물류 기술은 상온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4층 드라이 작업장에...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