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통권 537호

2020년 11월호

미리 보는 2021 소매경기

커버스토리
2020년 11월호
미리 보는 2021년 소매경기ㅣ② 소매경기 전망 인터뷰 - 롯데미래전략연구소 산업전략연구담당 조기영 상무
미리 보는 2021년 소매경기

불확실성 여전한 2021
‘뉴노멀 혁신’이 화두

2021년을 두 달 앞둔 유통업계가 어느덧 내년도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창간 45주년을 맞은 리테일매거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은 내년도 소매경기를 미리 예측하기 위해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2021 유통 예측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소매경기 전망 인터뷰’를 진행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소비 성향이 떨어지는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도 공통된 현상으로, 업계 종사자들도 더 이상 큰 폭의 반등을 기대하지는 않았다. 실제로 설문조사 결과 2021년 국내 소매시장 회복세는 0∼1%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고, 업계 전문가들은 유통·제조업계가 반등 모멘텀을 찾기 위해 혁신 마인드를 키워야 한다고 밝혔다. 그렇다고 언제까지 잿빛 전망만을 내놓을 수는 없다. 그동안 외부 충격을 버티고 맷집을 키워온 만큼 2021년은 탁월한 위기 대응력으로 소매시장의 개혁 방향을 명확히 분석해 미래 희망을 찾아야 할 시기다.

미리 보는 2021년 소매경기ㅣ② 소매경기 전망 인터뷰
- 롯데미래전략연구소 산업전략연구담당 조기영 상무

고도화된 온라인 경험 맞서
카테고리별 전문 역량 확보하라

롯데미래전략연구소 조기영 상무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전체 소매판매액에서 온라인 채널 비중이 최대 44%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소비자의 온라인 경험이 고도화되고 있는 만큼, 오프라인 매장이 단순히 상품 판매나 체험을 위한 장소로만 기능한다면 온라인 채널로의 급격한 소비 전환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보다 카테고리별 핵심 운영 역량을 강화해 차별적 포지셔닝을 구축하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주장했다.

RM 코로나 위기에 소매업태별 동향은 어떠했나.
올해 유통업계는 구조적 저성장이 지속되는 상황에, 코로나19라는 충격까지 더해지면서 전반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소비자의 비대면 선호, 사회 연결망의 극적 감소로 인해 온라인 채널은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 올해 기준 약 20%의 고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프라인 채널은 마이너스 10% 수준의 역성장이 이어져 부진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백화점, 대형마트 등 대형 채널은 코로나19의 반복적인 확산으로 부진한 반면 슈퍼마켓, 편의점 같은 소형 포맷의 근거리 채널은 외식 제약 등의 영향으로 상대적으로 선방했다. 특히 예상과 달리 슈퍼마켓 업태가 근거리 상권 채널, 신선식품 위주의 상품구색을 무기로 선전했다. 이는 감염병 사태가 일상화되면서 대다수 소비자들이 근린형 채널에서 그로서리 상품을 구매했기 때문이다. 한편 편의점 경우 코로나 사태 이전에는 가장 유망했던 성장 업태였다. 그러나 올해는 온라인 시장 확대, 배송 서비스의 고품질화 등 영향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핵심 이슈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언택트 현상’이 유통업계 판도 변화를 가속화한 것을 꼽을 수 있다. 외부와의 접촉을 최소화하려는 소비니즈로 인해 단기간 동안 소비채널과 품목이 압축적으...기사전문보기
  정기구독신청하기
목록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