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매거진

검색

슈퍼는 냉동식품
편의점은 비식품 강화


지난해 일본 유통업계는 업태별로 실적이 엇갈렸다. 엔데믹 영향으로 편의점은 전년을 상회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슈퍼마켓은 부진점 정리에 나서며 점포 수가 크게 감소했다. 한편 대부분 업태가 식품에 집중했던 전년과 달리 지난해는 업태별로 성장 키워드가 다르게 나타났다. 편의점은 비식품, 슈퍼마켓은 냉동식품이 성장세를 보였으며, 백화점은 우량고객 수요가 매출을 주도했다.기사전문보기

기사 전문 보기는 정기구독회원서비스 입니다.

  • 회원 가입 후 리테일매거진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모든 온라인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1년 이용료 : 140,000
정기구독 신청

연관 최신기사

리테일매거진
통권 578호

2024년 4월호

[빅블러 시대, 합종연횡 트렌드]

정기구독안내 및 구독신청하기